군산 가볼만한 곳 동네서점 마리서사

 

최근 가장 핫한 여행지를 꼽으라면 아마도 세손가락 안에는 군산이 포함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군산 근대역사박물관을 시작으로 이성당, 초원사진관, 동국사, 히로쓰 가옥, 테디베어막물관. 그리고 경암동 철길마을까지. 군산은 가볼만한 곳이 참으로 많습니다.

 

어디 그뿐인가요?

여행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음식인데.. 군산은 유명한 짬뽕집부터 이성당 빵, 그리고 호떡까지. 입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맛집이 즐비해 있습니다.

 

 

 

오늘은 일제 강점기의 아픈 근대사를 느낄 수 있는 군산여행을 조금 더 특별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바로 근대사거리에 자리 잡고 있는 동네서점 마리서사를 방문해 보는 것입니다.



 

여행과 책. 너무도 잘 어울리는 조합 아닐까요?

마리서사는 근대사거리 끝 부분에 위치해 있는데요. 고우당이라는 한옥으로 된 게스트하우스 맞은편에 자리잡고 있으니 어렵지 않게 찾아갈 수 있을 것입니다.

 

 

 

외관은 이런 모습입니다.

군산여행의 콘셉트가 시간여행인데...정말로 옛날로 되돌아간 느낌이 들지 않나요?

대행서점과는 다른 동네서점만의 정겨움이 묻어 나옵니다.

 

 

 

마리서사란 이름은 1925년 시인 박인환이 종로에서 운영했던 문학 예술 전문서점의 이름에서 따온 것인데요. 책을 매개로 삶과 문학을 교류하는 문화공간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시끌벅적한 여행도 좋지만, 잠시나마 쉼표가 필요한 분들이라면, 군산에 들러 마리서사를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아기자기한 인테리어는 물론, 사장님의 친절한 설명이 덧붙여져 동네서점 그 이상의 가치를 발견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마리서사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문제가 있는 출판사의 책을 사오지 않는다는 것인데요.

돈이 되는 책이면 뭐든 사다 파는 일부 서점들과는 이 부분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이지 않나 싶어요..

 

 

 

무엇보다 마리서사는 문을 연지 불과 몇 주 밖에 되지 않았아요.

 

 

 

아직 널리 알려지기 전이니만큼, 마음껏 구경하고 사진도 많이 찍을 수 있습니다.

사장님의 추천을 받아 책을 한권 구입한다면 여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독서를 즐길수도 있겠죠??

 

 

어쩌면 머지않아 마리서사가 군산여행의 명소가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