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석 교사로 확인 된 세월호 수습 유해

 

세월호 수중 수색 과정에서 수습된 유해가 고창석 교사로 확인됐다.

세월호 인양 이후 미수습자에 대한 수습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고창석 교사까지 수습 되면서 이제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 학생, 박영인 학생, 양승진 교사, 그리고 일반 승객 권재근-권혁규 부자 등 5명으로 남게 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지난달 19일 수중수색 구역에서 수거한 토사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유해 2점을 수습했고, 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 이날 수습된 유해는 미수습자였던 고창석 교사로 최종 확인됐다. 이에 앞서 5월 5일 수색 중 발견된 뼛조각 1점도 고창석 교사로 확인된바 있다.



 

수습본부는 지난 4월 9일부터 두 달이라는 시간에 걸쳐 침몰 지점에 대한 1차 수색을 벌였으며..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을 청와대에 만난 것을 기준으로 2차 수중 수색을 재개했다.





 

2차 수색은 가로 200미터, 세로 160미터, 높이 3미터의 철제펜스 내부의 토사를 수거해 유골과 유류품을 분리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는데, 지난 9일부터는 잠수사가 직접 들어가 해저면을 수색중이다.

 

2차 수색 이후 총 8점의 인골조각을 수습해 국과수에 정밀조사를 의뢰했는데, 부디 아직 미습자로 분류된 분들이길 바라본다. 아직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분들이 편안하게 눈을 감고 영면할 수 있기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