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기한 지난 화장품 당장 버려야 하는 이유

 

우리가 먹는 음식의 유통기한은 꼼꼼히 따지면서도 피부에 바르는 화장품의 유통기한은 잘 챙기지 못하는 게 현실입니다. 화장품의 유통기한은 눈에 잘 보이지도 않는 곳에 조그맣게 적혀있거나, 심지어 유통기한이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분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걸 알면서도 버리기 아까워서 그대로 사용하거나 혹은 재활용하는 분들도 계시는데요. 이런 잘못된 습관이 피부에 큰 화를 부르기도 합니다. 유통기한이 지난 화장품을 왜 당장 버려야 하는지 그 이유를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화장품의 유통기한부터 알아보겠습니다. 화장품의 종류마다 유통기한이 다르기 마련인데요. 통상적으로 액체 화장품(로션, 에센스, 마스카라, 틴트, 립글로스)은 개봉 후 6개월, 고체 화장품(블러셔, 아이섀도)은 개봉 후 1, 파우더 종류는 개봉 후 3년까지가 사용가능한 기간이라 보고 있습니다.

 

 

 

유통기한 긴 화장품은 그 안에 다 사용하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지만, 문제는 유통기한이 6개월 이내로 짧은 액체 화장품입니다. 특히 립제품인 틴트나 립글로스, 그리고 마스카라는 유통기한에 민감한 화장품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개봉 후에는 반드시 기한 내에 사용하시는 게 좋습니다. 왜냐하면 세균이 번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유통기한이 지난 화장품을 사용할 경우, 자극성 접촉 피부염이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가벼운 질환이라면 간단한 연고로도 치료가 가능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이럴 경우 그 치료비용은 화장품 값의 몇 배로 불어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유통기한 지난 화장품이 남았다고 해서 이를 아까워하기 보다는 건강을 생각해서 바로 버리고 새로운 화장품을 구입하는 게 더 좋습니다.

 

 

 

화장품은 기본적으로 물과 지방 성분으로 구성되어있기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기가 굉장히 쉽습니다. 실제로 <비타민>이라는 방송에서 실험을 해본 결과 오래된 립글로스 에서는 대장균, 포도상구균이 검출됐고, 유통기한이 지난 마스카라에서는 녹농균이 나왔습니다. 녹농균의 경우 심한 경우 시력 손상이나 피부 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화장품으로 피부질환이 왔을 때는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가 상담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1차적으로 집에서 멸균된 거즈에 생리식염수를 적신 후에 10-15분 정도 피부 발진 부위에 올려놔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피부 진정을 도와줘서 붉게 올라오는 증상이나 가려움증 등이 완화될 것입니다.

 

 

 

끝으로 한 가지 더 알려드리자면, 무료로 나눠주는 샘플화장품은 유통기한이 짧아 변질 위험성이 매우 큰데요. 그간 유통기한 표기 원칙이 없어 제조 일자조차도 확인이 어려웠다고 합니다. 다행히 올해 2월부터 샘플 화장품에도 유통기한 표기 의무화가 실행 중이니, 집에 모아둔 샘플 화장품이 있다면, 꼭 유통기한을 확인하고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