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신시가지 맛집 - 일본 분위기 물씬나는 도쿄 스테이크

 

하루가 다르게 맛집이 늘어나는 전주 신시가지.

오늘은 전주 신시가지 일본 분위기를 느끼며 밥 먹을 수 있는

도쿄스테이크를 다녀왔습니다.

 

 

 

도쿄스테이크는 전주 신시가지 메인 거리에서는 조금 떨어져 있지만

주변에 다른 맛집과 술집들이 많기 때문에 한번쯤은 가볼만한 곳입니다.

자세한 위치는 지도를 참고해주세요.

 

 

 

입구부터 일본 느낌이 물씬 납니다.

 

 

 

 

인테리어는 전체적으로 깔끔하면서도..

벽면과 내부 곳곳에 일본을 상징하는 고양이 캐릭터와 다양한 소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조금 과장(?)해서 표현하면, 일본여행을 온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메뉴판입니다.

 

 

 

스테이크가 메인 요리고요.. 파스타랑 덮밥, 카레, 라멘 등의 메뉴도 있습니다.

인기 메뉴는 별도로 표시되어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습니다.

 

 

 

저는 스테이크 치즈 떡볶이와 히야시 마제멘을 주문했습니다.

히야시 마제면은 약간 비빔면 느낌이 나는 메뉴인데 고기랑 야채가 많이 들어간다고 하더라구요..

 

 

 

음식을 주문하고 기다리는 동안 내부를 조금 더 둘러 봅니다.

가게가 오픈한지 얼마 안돼서 깨끗합니다.

아직 입소문이 나지 않아서 그런지 손님은 그렇게 많지 않더라구요..

 

 

 

음식이 나왔습니다.

 

 

 

스테이크 치즈 떡볶이입니다.

스테이크는 큐빅처럼 썰어져 있고, 치즈 떡볶이는 크기가 매우 작았습니다.

다만 다른 야채가 많다는 점은 좋았습니다.

 

 

 

소스는 그다지 특별해보이지 않았습니다.

불닭볶음 소스와 비슷했고, 스테이크와 떡볶이의 조화도 그저 그랬습니다.

다만 달짠달짠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추천해 드릴 만 합니다.

 

 

 

이어서 히야시 마젠멘이 나왔습니다.

고기, , 부추가 생각보다 많더라구요.

비주얼은 이게 더 인상적입니다.

한번 비벼볼까요??

 

 

 

비빔면이라 면은 차갑습니다.

우동처럼 면이 굵은게 특징이고, 막상 비벼서 먹어보면 파와 부추향이 많이 납니다.

파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히야시 마젠멘은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둘다 한끼 식사로는 조금 부족한 면이 있었는데...

여기에 맥주한잔 같이 마시면 더 좋았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술은 마시지 않았지만 두 가지 음식만으로도 꽤 만족한 식사를 했습니다.

결국 이렇게 깨끗하게 비웠습니다.

 

 

일본분위기를 느끼며 식사를 하고 싶으신 분들에겐 추천하며...

만약 누군가 저에게 또 갈거냐고 묻는다면...

저는 다른 음식들이 궁금하니 한 두 번 정도 더 방문해보고 싶은 마음이라고 대답하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3가 1538-6
도움말 Daum 지도

전주 객리단길 맛집 디저트카페 도쿄빙수

 

요즘 전주에서 맛집은 여기 다 모여 있다고 하죠?

, 바로 전주 객리단길입니다.

 

객리단길은 객사경리단길의 합성어인데요. 전주 시내 거리를 일컫는 객사거리에 이런 저런 맛집들이 들어서면서 침체된 옛 상권에 다시 활기가 돌고 있다고 합니다.

 

 

 

맛집 뿐만이 아니라 디저트카페와 빙수집도 눈에 띄는데요.

오늘은 일본식 빙수로 요즘 이름을 떨치고 있는 도쿄빙수를 다녀왔습니다.

 

조금 늦은 시각.. 저녁 먹고 난 이후..라 그런지 사진이 조금 어둡게 나왔네요.

 

 

 

건물 외벽이 아기자기한 인테리어와 빨간 디자인 등으로 꾸며져 있어서 아주 예쁘더라구요..

여성들 취향 제대로 저격하는 외관입니다.

 

 

 

이렇게 바깥쪽 테이블도 있고, 커다란 곰돌이 인형도 있습니다.

사진은 필수겠죠??

 

 

 

빙수 종류는 막 어마어마하게 많지는 않아요.

6가지정도 되는거 같았는데...

그중에서 오레오크림치즈빙수를 시켰습니다.

 

 

 

 

오레오라는 초코과자가 빙수 사이사이에 박혀있는 비주얼인데요...

 

주문한지 얼마 걸리지 않아 곧바로 빙수가 나왔습니다.

 

짜잔...

 

 

 

양은 두 사람이 먹기에 조금 많은 정도... 세사람이 먹기엔 조금 부족한 정도..? 였습니다.

저녁을 먹고 곧바로 두 명이 먹었는데.. 조금 남겼습니다.

 

 

 

탑처럼 쌓인 빙수를 먹는 먹는 모습이 흡사...

어릴적 나무막대를 꽂고 모래를 가져가던 게임이 생각나더라구요.

빙수를 먹다보면 탑이 무너지는 순간이 오는데... 그때까지 누가 더 탑을 안 무너뜨리고 빙수를 많이 먹나 하는 게임을 하는 거 같았습니다.

 

 

 

오레오 과자가 아주 많이 박혀 있어서... 이게 빙수를 먹는건지 과자를 먹는건지 헷갈릴 정도였어요..

 

다만, 아쉬웠던 건 생각보다 크림치즈가 많지 않았어요.




설빙의 큐빅모양 크림치즈를 생각하고 가신다면 실망하실지도 몰라요.

크림치즈가 눈에 잘 안보이더라구요..

 

 

 

그래도 객리단길에서 식사 후 디저트로 먹기엔 충분히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가격도 9천원으로 많이 비싼편은 아니었습니다.

 

 

 

내부 인테리어가 참 아기자기해서 사진 찍는 맛이 나는거 같아요.

내부는 테이블이 몇 개 없고, 가게가 전체적으로 좁아요.

사람이 밀리는 시간에는 자리 잡기가 어려우니 참고하세요.

 

이제 여름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도쿄빙수에서 시원한 팥빙수먹으면서 일본 분위기를 느껴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다가동4가 39-2 1층
도움말 Daum 지도

전주 신시가지 맛집 짱그미에서 김치치즈볶음밥 먹고 왔어요

 

전주 신시가지에 자리 잡은 수많은 맛집 가운데,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짱그미를 아시나요??

 

짱그미의 대표 메뉴는 바로 철판김치볶음밥인데요.

치즈와 계란의 데코레이션이 아주 예술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전주 신시가지의 번화가에서는 조금 떨어져 있지만,

워낙 입소문이 많이 나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분식집이라 생각하면 적당할텐데요..

가게가 그리 큰편이 아니라서 맞은편에 있는 전주홍산초등학교를 찾아가면,

쉽게 짱그미를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수제돈가스와 김치볶음밥만 유명한줄 알았는데,

메뉴가 생각보다 많습니다.

 

그래도 프렌차이즈 분식이 아닌 만큼, 직접 가게에서 만드는 음식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부엔 7~8개의 테이블이 있습니다.

조금 좁아 보이더군요...

 

매장이 크지 않아서 그런지 음식을 포장해가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식사를 해야겠죠.

짱그미의 대표음식인  철판김치볶음밥을 주문했습니다.

역시, 비주얼이 장난 없네요.

김치볶음밥을 둘러싸고 자리잡은 계란과 치즈가 눈을 사로잡고, 혀까지 사로잡는(?) 마법을 느낄 수 있습니다.

 

 

슥삭슥삭, 적당히 비벼 먹으면 더 꿀맛입니다.

간은 그렇게 센편이 아니고... 김치볶음밥 위에 계란과  치즈를 얹어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

 

 

다음으로 주문한 크림떡볶이 입니다.

비주얼만 봐도 어떤 맛인지 느껴지지 않나요?

아주 달달~~합니다.




크림파스에서 파스타 대신 떡을 넣었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크림파스타보더 덜 느끼한 대신 단맛이 더 강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본인이 만약 초딩입맛이라면, 이 크림떡볶이가 아주 마음에 드실 겁니다.

 

 

떡도 적당히 익어서 쫄깃쫄깃하니 맛있더라구요.

다만, 단맛이 강해서 계속 먹다보면 조금 물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건 뭐 개인의 입맛차이겠죠...^^:

 

 

이렇게 두가지를 먹고나니 배가 부릅니다.

 

참, 짱그미에서는 국물과 기본반찬이 나오기도 하는데요..

 

 

 

그다지 특별할건 없습니다.

 

 

짱그미에서 두가지 음식을 모두 클리어했습니다.

맛과 양은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았습니다.

역시 사람들의 입소문을 탈만 하더라구요.

 

다음번에 또 가게되면 다른 메뉴를 한번 먹고 싶습니다.

성인들끼리 가는것 보다는 아이들과 함께 가면 더 좋을거 같은 짱그미였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3가 1669-4 | 짱그미김밥
도움말 Daum 지도

  1. 파라다이스블로그 2017.08.02 10:02 신고

    김치볶음밥에는 계란을 얹어서 먹어볼 생각만 했었는데 저렇게 주위에 둘러 놓으니까 더 맛있어 보이네요! 사진 찍을 맛도 나서 인기가 정말 많을 것 같네요 김치볶음밥은 집에서 해먹을 때랑 사먹을 때 맛이 각각 다르고 그 맛이 다 괜찮아서 자주 먹게 되는 것 같아요^^

배롱나무, 백일홍, 전주, 한옥마을,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

전주한옥마을-경기전 전동성당에 핀 배롱나무 꽃

 

전주한옥마을에 배롱나무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배롱나무꽃은 흔히 백일홍으로 알려져있는데요. 붉은 꽃이 백일 간 핀다하여 백일홍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알쓸신잡>에서도 소개되었듯, 요즘 전주한옥마을을 가면 한복을 입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인생샷을 건질수 있는 예쁜 곳이 많기 때문인데요. 배롱나무꽃이 활짝 핀 지금이야 말로 전주한옥마을로 여행을 떠나야 할 적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우선 전동성당 옆에 자리 잡은 커다란 배롱나무입니다.

마치 사진을 찍으라고 일부로 심어 놓은 것처럼, 위치가 아주 좋습니다.

실제로 이 나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분들이 많이 계시더라구요..

 

 

다음으로 경기전 내부입니다.

참고로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문화가 있는 날, 이 날은 입장료 없이 경기전을 들어갈 수 있습니다. 전주여행에 참고하세요.

 

 

 

경기전 내부에는 배롱나무가 곳곳에 많이 있습니다.

고즈넉한 한옥과 어우러져 멋스러움을 뽐냅니다.

 

 

 

경기전 돌담길에는 배롱나무가 담을 넘어 매력을 뽐내는 중입니다.

 

 

이렇게 날이 뜨거운데도... 예쁜 색감을 자랑하며 활찍 핀 백일홍을 보니, 새삼 자연의 위대함과 신비로움을 떠올리게 됩니다.

 

 

낮에는 아무래도 많이 더우니, 저녁에 방문해도 좋을거 같습니다.

꽃은 낮에 보나 밤에 보나 늘 예쁘니까요.

 

 

백일홍 찍으로 출사 나오시는 분들도 많던데... 전주여행 계획 중이신 분들은 꼭 한옥마을에 들려 백일홍 감상하고 가세요.

한 여름의 한옥마을은 다른 계절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니, 한옥마을 다녀가신 분들도 또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
도움말 Daum 지도

전주, 전주 신중앙시장, 전주 야시장, 전주여행, 포장마차거리

전주야시장 가볼만한 곳, 신중앙시장 포장마차거리

 

예전과 달리 침체기를 겪고 있는 각 지역의 전통시장은 요즘 손님을 끌어 모으기 위해 저마다 새로운 도전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야시장인데요. 전주 남부시장 야시장은 <알쓸신잡>에도 소개될 만큼 나름대로 성공을 거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전주 신중앙시장에서도 야시장을 오픈했다고 하네요. 오늘은 전주야시장 가볼만한 곳으로 신중앙시장 포장마차거리를 소개합니다.

 

 

 

신중앙시장 포장마차거리는 매주 금/토 이틀간만 영업을 합니다. 마치 도깨비 시장처럼 특정 요일과 시간대에만 만들어지는 것이죠. 아무래도 평일 저녁에는 손님을 끌어 모으는데 한계가 있기에.. 주말 저녁에만 오픈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포장마차거리라는 이름을 듣고, 간혹 옛날 포장마차처럼 주황색 천이 드리워진 포차를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사실 그런 포차거리는 아닙니다. 즉석에서 요리를 해주는 개념의 포장마치인데요... 남부시장 야시장과 다른 점이 있다면, 신중앙시장 포장마차거리에서는 술도 판매한다는 점입니다. 역시 포장마차엔 술이죠..

 

 

 

요즘 날이 덥잖아요...

저녁에 산책하는 거조차 부담스러운 날씨가 연일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럴 때 신중앙시장에 들러서 맛있는 음식에 맥주한잔 하고 나면 더위를 금방 잊을 수 있을 거 같아요..

 

 

 

포장마차는 대략 10개 내외인데, 음식은 각 포차마다 다른 걸 판매합니다.

튀김류를 판매하는 곳이 있는가 하면, 스테이크, 순대볶음, 곱창, 닭발 등 다양합니다.




어쨌든 포장마차라는 이름과 제법 잘 어울리는 음식들이 주를 이룹니다.

 

 

아직은 입 소문이 많이 나지 않아서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정도는 아닌 모양입니다.

전주에서는 여전히 야시장 하면 남부시장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니까요...

또 남부시장은 한옥마을과 가깝다는 지리적 이점 때문에 더욱 사람들이 몰립니다.

 

 

 

하지만 신중앙시장은 그 나름대로의 매력이 있습니다. 우선 영화의 거리와 위치가 가깝기 때문에 야시장과 영화를 함께 즐기기 매우 좋습니다. 또한, 시원한 얼음 맥주를 판매하기 때문에 술 약속을 잡기에도 매우 용이합니다.

 

 

 

지난 714일 처음으로 문을 연 신중앙시장 포장마차거리.

과연 전주의 새로운 명소로 떠오를 수 있을까요??

 

남부시장 야시장이 여러 시행착오 끝에 이제는 전주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것처럼, 신중앙시장 포장마차거리 역시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해 봅니다.

 

 



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