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서 메시와 호날두에 비교되는 이 남자의 진기록

 

 

 

현대 축구는 메시와 호날두가 양분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두 사람은 최근 수년간 스페인 프리메라리그에서 득점왕 경쟁을 벌이고 FIFA에서 선정하는 발롱도르를 번갈아 수상하는 등 의심의 여지가 없는 탑2의 경쟁관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팬들 사이에서는 두 사람을 신계로 구분하며 다른 선수들과의 비교를 거부하고 있는데요. 최근 들어 메날두(메시+호날두)’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선수가 있어 유럽 전역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소속 해리 케인(24) 선수입니다. 가을이면 폭발하는 무서운 기량 때문에 최근에는 '허리케인'란 닉네임까지 만들어냈습니다. 해리케인은 어떻게 메날두(메시+호날두)’와 비교될 수 있었던 걸까요. 그의 활약상을 정리해보았습니다.

 

 

 

메시와 호날두가 위대한 선수로 평가받는 건, 바로 골에 있습니다. 한해에 40, 50골씩 때려 박으며 비교 불가의 영역에 오른 것이죠. 해리 캐인의 능력은 바로 이 골에 있습니다.

 

 

최전방 공격수답게 골결정력이 아주 대단한데요. 2014-15 시즌부터 3년 연속 20골 이상을 몰아치며 월드클래스급공격수로 성장했습니다. 특히, 2015-16 시즌과 2016-17 시즌 2연속 득점왕을 차지하며 전 세계의 자신의 이름을 알렸습니다.

 

 

 

특히 올해에는 해리 케인의 골 감각이 더욱더 절정을 치닫고 있는데요. 8월에 주춤했던 케리은 9월 한 달에만 무려 13골을 넣으며 메시와 호날두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각종 신기록을 써내려온 메시와 호날두 역시 자신들의 커리어 역사상 1개월 동안 기록한 최다 득점은 13골이었기 때문입니다. 케인도 9월에만 13골을 넣으면서 호날두, 메시와 어깨를 나란히 한 것입니다.

 

 

 

해리 케인이 쓴 기록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EPL 역사상 원정 3경기에서 연속으로 각각 2골 이상씩을 기록한 선수는 아스널의 전설 베르캄프가 유일했는데, 해리 케인이 베르캄프의 뒤를 잇게 되었습니다.

 

99일 에버턴 원정, 923일 웨스트햄 원정, 930일 허더스필드 원정에서 전부 멀티골을 기록하며 베르캄프에 이은 또 하나의 진기록을 남기게 된 것입니다. 아마도 이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울 거 같습니다.

 

 

 

해리케인은 99일 에버튼 원정에서 토트넘 소속 100골을 돌파한데 이어 926일 아포엘 원정에서 3골을 기록하며 자신의 커리어에서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헤트트릭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가을남자로 불리는 해리케인은 유독 8월에는 약한 모습을 보이지만 9월 이후 대폭발하는 흐름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9월에 물오른 득점 감각을 과시 중입니다. 10월에도 이 흐름을 이어나간다면, 해리케인은 이제 의심의 여지없이 메날두를 잇는 월클급 공격수로 평가받게 될 것입니다.

 

 

 

최근 유럽 언론에서도 9월 한 달간 해리케인이 보여준 퍼포먼스를 높게 평가하며 그를 메시와 호날두에 버금가는 공겨수로 평가하고 있는데요. 그가 9월에 출전한 경기와 골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92- 월드컵 유럽 예선 몰타전 21도움

95- 월드컵 유럽 예선 슬로바키아전 무득점

99- EPL 4라운드 에버턴 원정 2(토트넘 소속 100골 돌파)

914- UCL H1차전 도르트문트전 2

917- EPL 5라운드 스완지전 무득점

923- EPL 6라운드 웨스트햄 원정 2

926- UCL H2차전 아포엘 원정 3(커리어 첫 UCL 해트트릭)

930- EPL 7라운드 허더스필드 원정 2(원정 3경기 연속 멀티골, 한 달 동안 13)

 

 

 

과연 해리케인은 메시와 호날두를 잇는 전설로 이름을 남길 수 있을까요? 가을남자 해리케인의 진기록 행진이 어디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무척이나 흥미롭습니다.

 

 

 



+ Recent posts